포스워쉽댄스
HOME로그인회원가입 sitemap
 
 
 
 
 릴레이성경쓰기
 공지사항
 선교회전용게시판
 대전지부 전용게시판
 해외사역 전용게시판
 포스후원자(개인, 단체)
 선교후원
 입학문의or자유게시판
릴레이성경쓰기 게시판 > 릴레이성경쓰기
 
  로마서 5장 2012-03-01 09:21:05  
  이름 : 오미환  Hits: 1770    
1.우리가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았으므로, 우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함께하는 평강을 누리고 있습니다.
2.예수그리스도에 의해서, 또 믿음으로 우리는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이 은혜의 자리에 들어와 있습니다.그리고 하나님의 영광을 소망하며 즐거워합니다.
3.이뿐 아니라 우리는 환난을 당하더라도 즐거워합니다. 그것은 환난이 인내를 낳고
4.또 인내는 연단된 인품을 낳고, 연단된 인품은 소망을 낳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5.이 소망은 절대로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습니다.그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성령을 통해 우리 마음에 하나님의 사랑을 부어 주셨기 때문입니다.
6.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그리스도께서 시의 적절할 때에 경건하지 않은 사라들을 위해 죽으셨습니다.
7.의인을 위해 죽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간혹 선한 사람을 위해 죽겠다고 나서는 사람이 있을런지는 모르겠습니다.
8.그런데 그리스도께서는 우리가 아직 죄인이었을 때에 우리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기서으로써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향한 그분의 사랑ㅇ르 나타내셨습니다.
9.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의 피로 말미암아 의롭다 함을 얻었으므로, 우리가 그기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진노로부터 구원을 받을 것은 더욱 확실합니다,
10.우리가 하나님과 원수가 되었을 때도, 그리스도의 죽음을 통해 하나님과 화해하게 되었다면, 이렇게 하나님과 화목을 누리고 있는 사람들이 그분의 생명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게 될 것은 더욱 확실합니다.
11.이뿐만 아리라, 우리는 이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 안에서 즐거워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이제 우리는 하나님께 화해하게 되었습니다.
12.그러므로 한 사람을 통해 죄가 세상에 들어왔고 그 죄를 통해 사망이 들어온 것처럼,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었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습니다.
13.하나님께서 율법을 주시기 전에도 죄가 세상에 있었지만, 율법이 없을 때에는 죌를 죄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14.그러나 사망은 아담 시대부터 모세 시대에 이르기까지 , 심지어 지은죄와 똑같은 죌르 짓지 않은 사람들마저 지배하였습니다ㅡ 아담은 장차 오실분의 모형입니다.
15.하지만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는 아담이 지은 죄와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많은 사람이 그 한 사람의 죄 때문에 죽었다면, 한 사람 ㅇㅖ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인한 하나님의 은혜와 선물은 많은 사람에게 더욱 넘쳤습니다.
16.또한 하나님의 선물과 아담의 죄는 차이가 없습니다, 한 사람의 죄 때문에 심판이 오게 되고 모든 사람을 정죄에 이르게 했으나, 하나님의 은혜의 선물은 많은 범죄때문에 오게 되어 많은 사람에게 의롭다 함을 받게 하였습니다.
17.한 사람의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왕노릇 하였다면, 하나님의 넘치는 은혜와 의롭다고 여기시는 선물을 받는 사람들은, 한 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참 생명 안에서 더더욱 왕노릇 하게 될 것입니다.
18.그러므로 한 사람의 범죄 때문에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지만, 한 사람의 의로운 행동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생명을 낳게 하는 의로움이 발생했습니다.
19.한 사람의 불순종으로 많은 사람이 죄인이 되었듯이, 한 사람의 의로운 행동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생명을 낳게 하는 의로운이 발생했습니다.
20.율법은 범죄를 증가시키려고 들어왔습니다. 그러나 죄가 많아진 곳에 하나님의 은혜가 더욱 넘치게 되었습니다.
21.죄가 사망 안에서 왕노릇 하였듯이, 은혜는 의를 통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말미암아 영생을 얻게 하기 위해 왕노릇 할 것입니다.

* 두번클릭으로 바로 열기

이름 :
비번 :     
목록 글쓰기 답변
Total 2,979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28   로마서 2장 강은정 12-02-29 2244
129   로마서 3장 이선자 12-02-29 1706
130   로마서 4장 오미환 12-03-01 1771
  로마서 5장 오미환 12-03-01 1771
132   로마서6장 강은정 12-03-01 2104
133   로바서 7장 이선자 12-03-01 1892
134   로마서 8장 관리자 12-03-01 2211
135   로마서 9장 김유미 12-03-01 2524
136   로마서 10장 김유미 12-03-01 2486
137   로마서 11장 관리자 12-03-02 2213
138   로마서 12장 김유미 12-03-02 2586
139   로마서 13장 김유미 12-03-02 2536
140   로마서14장 조은겸 12-03-02 1937
141   로마서 15장 이선자 12-03-02 1951
142   로마서 16장 오미환 12-03-02 1976
[처음][이전][1][2][3][4][5][6][7][8] 9 [10]...[다음][마지막]
목록 글쓰기

 
 

   
개인보호정책 이메일주소 이용약관 사이트맵
서울시 관악구 봉천 4동 897-30 Tel.02)883-7013~4  /  대전시 중구 선화동 7-1번지 21세기 댄스타운 3층 Tel.042)242-8253